SF 사랑방
* 욕설, 비방, 광고, 도배질 글은 임의로 삭제됩니다.

우리는 무식한 부부

페이지 정보

산울림

본문

우리는 무식한 부부


내남편은 건설현장 근로자다

말로는 다들 직업에 귀천이 없다

하지만 우리 사회에는 엄연히 직업에 귀천이 있다고

나는 생각한다

세칭 노가다라는 직업을 가진 남자를

남편으로 둔 나는그가 하는 일을 떳떳이 밝히지 못하고

어쩌다 친정엘 가도풀이 죽는데,

"남들은 내남편을 어떻케 생각할까"

하는 마음에가끔 길을 가다가도 신축중인

건설 현장을 보게되면 걸음을 멈추고

"내남편도 저렇케 일하겠지" 하는 생각에 눈시울을 적시곤 한다

며칠전 남편이 좋아하는 우렁이를 사려고 시장엘 갔다

우렁이를 사고 막돌아서려는데 인도네시아에서

온듯한 남자둘이서 토시를 가르키면서

"이거 얼마예요?"

하고 서투른 우리말로물어 보는게 아닌가

아줌마가 천원이라고 답하자 그두사람은

자기네 말로 뭐라 하면서 고개를 끄덕이는게 보였다

아마 비싸다는 표정인 거 같았다

그순간 나는 선량한 두사람을 보고 이국 땅에 와 천대 받으면서

일하는 외국 근로자의 입장을 생각했고,또한 힘들게

일하는 내남편이 잠깐이나마 그립다는 생각을 가지게 되었다

오늘은 햇빛이 따갑게 내리길래 널었던

이불을 걷으로 옥상에 올라 갔다가 무심코

하늘을 보는데 화인 건설 이라고쓰여진 곤돌라가 눈에 띄었다

언젠가 남편이 일하는 곳을 알려준 적이 있었다

가보지는 않았지만 남편이 일하고 있는 현장인거 같아

나는 열심히 그 곤돌라 밑으로 남편 옷 색깔을 찾아 보았다

아!

조그맣케 남편이 보였다

위험한 난간에서 나무기둥을 붙들고 왔다갔다

하면서 망치로 못을 치고 있었다 당!당! 못치는 소리도 들려왔다

그순간 나는 울고 말았다. 왜 내 남편은 더운 날

저렇케 땡볕에서 일을 해야만

처 자식을 먹여 살릴수 있을까.

꼭 저렇케 힘들게 일해야 하나

내려오는 계단에서 이불을 싸안고 오다가 그렁 거리는

눈물 때문에 넘어 질뻔했다

저녁을 먹고 남편에게

"다리 주물러 드릴께요. 이쪽으로 누우세요"

했더니 눈이 동그래 졌다.

별일 다보겠다는 표정이다.나는 다리를 주무르면서

"당신 오늘 6층에서 일했죠"

"어, 어떻케 알았어?" 했다

"오늘 이불걷다가 봤어요,

우리 옥상에서 바라보면 왼쪽 끝 에서 일했죠?"했더니

"응" 하고 작은 목소리로 대답했다

아마도 자기가 고생하는걸 내가 본게 못마땅한것 같았다

"냉커피 한잔 드릴까요?"했더니

"아 타주면 잘먹지" 한다

사실 남편이 저녁 늦게 커피를 부탁하면 거절 했었다

그다지 커피를 즐기는 편이 아니어서 밤에커피를

마시면 카페인 때문에 잠을 못자는 편이기 때문이다

언젠가 밤에 커피를 마신 뒤 새벽까지 뒤척이더니

일 나갔다가 어지럽 다고 그냥 집에 온적이 있은 뒤부터

나는 되도록 늦은 커피는 타주지 않는다 내마음을 아는 남편은

"내일 일 못 나가면 어쩌려고 커피를 타주지"했다

"아유 뭐 어때요 하루 쉬면 되지 뭐" 했더니 남편은 빙긋 웃으면서

"우리 블랙 커피 한번 마셔 볼까?"

하고 장난기 어린 표정을 지었다

"테레비 같은 데서 블랙커피 마시는 사람들 보니까 유식해 보이더라"

나는 웃음을 참으면서 정말로 설탕과 프림을 빼고 남편에게

블랙 커피를 내밀었더니 한모금 마신 남편은 얼굴을 찡그리면서

"아우,무식한게 차라리 낫겠다.못 마시겠다.우리 무식하고 말자"

하는게 아닌가

하긴 블랙커피를 마신다고 모두 유식하면 무식한 사람이 어디 있겠는가

우리 부부는 무식할 정도로 큰 소리로 웃었다

잠자리에 누운 남편은

"당신 이번에 돈나오면 바지 하나 사 입어.

거 왜 당신은 멋을 만부리는 거야?

옆집 진영이 엄마 같이 야들 야들한 바지 하나 사입어."했다

"참 누군 못 사 입어서 안 입 는줄 아세요?

당신 땡볕에서 땀흘리며 번돈으로

어떻케 비싼옷을 사 입어요." 했더니"다 당신하고 윤정이 위해

일하는데 뭘그래.이번 달에 사입어.파마도 좀 하고"

나는 그만 목이 메었다

그런걸 행복이라고 말해도 좋으리라

지체 높으신 사모님 소릴 못들어도.

어떤 비싼 보석 같은게 아니 더라도 잠깐씩 이렇케

느껴 지는 걸 행복이라고 말해도 되지 않을 까

가끔 남편은 돈 많은 부모 못 만나 배우지 못해서

천대 받는 세상이 원망 스럽다고 울분을 토한 적이 있다

그런 남편을 볼때마다 나또한 남편의 직업에 열등감을

느끼기도 했지만 이렇케 오늘 같이 잠깐씩 느끼는

감사함으로 남편 직업에 대한 회의를 잊고 깊은 행복감에 젖어든다

아, 내일 남편의 점심 반찬을 무었으로 해 드릴까?

자칭 무식한 우리 부부의 가을  밤은 으실 으실하게 깊어 간다

https://youtu.be/kx0xFO-Nbn8

작성일2022-12-29 15:48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SF 사랑방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126 When the roll, is called up yon-der, 천국 명부 이름 불려질 때, English… 인기글 유샤인 2023-04-21 1290
2125 True Love from the Movie High society Bing Crosby &… 인기글 유샤인 2023-03-28 1441
2124 Nita Juanita - Robert Shaw Chorale 니타! 후아니타여! - 로버트 샤 코랄 (스페… 인기글 유샤인 2023-03-26 1405
2123 Cherry Pink and Apple Blossom White -Pat Boone 벚꽃 핑크빛에 사과꽃 하… 인기글 유샤인 2023-03-25 1556
2122 Some Enchanted Evening 황홀한 저녁에 영화 남태평양(South Pacific)에 나오는 … 인기글 유샤인 2023-03-25 1368
2121 미국의 사법제도가 얼마나 돈에 매수되어 있는 지는 남한의 사법부의 타락보다 더한 것 같다. 인기글 유샤인 2023-03-21 1316
2120 MS223 트럼프 체포 되나? - 마이클 심 비디오 인기글 유샤인 2023-03-21 1300
2119 O The Deep, Deep Love of Jesus - Achilles Buchanan 오 그 깊고, 깊… 인기글 유샤인 2023-03-02 1470
2118 The Lily of the valley - The Joyful Noise 계곡의 백합화 (한국 찬송가 88… 인기글 유샤인 2023-02-28 1413
2117 첫사랑 - 김효근 작사/작곡 (테너 김승직) My First Love -Music & Lyrics: Kim … 인기글 유샤인 2023-02-26 1404
2116 Rock Of Ages - George Beverly Shea 영원한 반석 갈라졌으니 (한국찬송가 만세반석)… 인기글 유샤인 2023-02-20 1311
2115 요한 대공 요들송 Erzherzog Johann Jodler/Zillertaler Bravourjodler … 인기글 유샤인 2023-02-18 1395
2114 Noble nature - Ben Johnson 고귀한 성품 -유샤인 번역 인기글 유샤인 2023-02-05 1457
2113 전 국민들께서 반드시 아셔야 할 사항입니다 인기글 유샤인 2023-01-29 1649
2112 통일 행진곡 - 김광섭 작시, 나운영 작곡 - Marching Song for Unification - 한영… 인기글 유샤인 2023-01-27 1538
2111 The Holy City - Scott Griffin play 거룩한 도시 - 스캇 그리핀 연주 비디오 En… 댓글[2] 인기글 유샤인 2023-01-21 1661
2110 미국 대토령 로날드 레간의 유머 민주당 강아지 대 공화당강아지들의 차이. 인기글 유샤인 2023-01-14 1586
2109 어리석은 것은 진실을 알고, 진실을 보고도, 여전히 거짓을 믿는 것이다. 인기글 유샤인 2023-01-14 1466
2108 The Lord's Prayer + In One Fraternal Bond of Love - YouShine… 인기글 유샤인 2023-01-13 1463
2107 MS200 마이클심 TV 200회.주류언론의 뉴스는 뉴스가 아니다. 인기글 유샤인 2023-01-01 1612
2106 Be Not Dismayed Whatever Betide (당황하지 마라 무슨일이 생겨도 -유샤인 번역) … 인기글 유샤인 2022-12-31 1673
열람중 우리는 무식한 부부 인기글 산울림 2022-12-29 1639
2104 슬픈 사랑이야기 인기글 산울림 2022-12-26 1582
2103 12월을 위한 시 - 차신재, A Poem for December - Cha SinJae 한영자막 Korea… 인기글 유샤인 2022-12-20 1516
2102 내 엄마의 손과발 인기글 산울림 2022-12-18 1478
2101 오동동 타령 - 유지나 ODongDong TaeRyeong(Traditional Korean Ballad) … 인기글 유샤인 2022-12-12 1479
2100 "금잔에 독을 넣어 제공하는자들"에 관한 토마스 왓슨의 경고 인기글 유샤인 2022-12-10 1459
2099 아침 걷기 운동길에서 만난 반신불구의 몸을 극복하여 10마일을 거뜬히 걷고 있는 한국계 남자 이야기 인기글 유샤인 2022-12-09 1471
2098 초혼(招魂)' 에 얽힌 '부초 같은 인생 이야기 댓글[2] 인기글 산울림 2022-11-29 1718
2097 조수미와 드미트리 가 부른 즐거운 미망인 비디오다 인기글 유샤인 2022-11-27 1674
게시물 검색
* 본 게시판의 게시물에 대하여 회사가 법적인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